게시판HOME  정보마당 > 게시판




총 게시물 67건, 최근 0 건
   
사과 좀 깍아주세요
글쓴이 : 칼뺏긴산적 조회 : 1819
암 병동 간호사로 야간 근무할 때였다.
새벽 다섯시쯤 갑자기 병실에서 호출 벨이 울렸다.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
그런데 대답이 없었다.

환자에게 무슨 일이 생겼나 싶어
부리나케 병실로 달려갔다.

창가 쪽 침대에서 불빛이 새어 나왔다.
병동에서 가장 오래 입원 중인 환자였다.

"무슨 일 있으세요?"

놀란 마음에 커튼을 열자
환자가 태연하게 사과를 내밀며 말했다.

"간호사님, 나 이것 좀 깎아 주세요."

헬레벌떡 달려왔는데
겨우 사과를 깎아 달라니,맥이 풀렸다.
옆에선 그의 아내가 곤히 잠들어 있었다.

"이런 건 보호자에게 부탁해도 되잖아요."

"그냥 좀 깎아 줘요."

다른 환자들이 깰까 봐
실랑이를 벌일 수도 없어 사과를 깎았다.
그는 내가 사과 깍는 모습을 가만히 지켜보더니

이번에는 먹기 좋게 잘라 달라고 했다.
나는 귀찮은 표정으로 사과를 반으로 뚝 잘랐다.

그러자 예쁘게 잘라 달란다
할일도 많은데 별난 요구하는 환자가 못마땅해
못들은 척 사과를 대충 잘라 주었다.

나는 사과 모양새를 여전히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그를 뒤로하고 서둘러 병실을 나왔다.

며칠뒤, 그는 상태가 악화되어 세상을 떠났다.
삼일장을 치른 그의 아내가 수척한 모습으로
나를 찾아왔다.

"사실 새벽에 사과깎아 주셨을때 저 깨어 있었어요.
그 날 아침, 남편이 결혼기념일 선물이라면서
깎은 사과를 내밀더라고요.

제가 사과를 참 좋아하는데
남편은 손에 힘이 없어 깎아 줄수가 없었어요.
저를 깜짝 놀라게 하려던 마음을 지켜 주고 싶어서요.

그래서 간호사님이 바쁜 거 알면서도
모른 척 하고누워 있었어요.
혹시 거절하면 어쩌나
얼마나 가슴 졸였는지...정말 고마워요."

차마 고개를 들수가 없었다.
눈물이 하염없이 흘렸다.

나는 그 새벽, 가슴아픈 사랑 앞에
얼마나 무심하고 어리석었던가..

한 평 남짓한 공간이
세상의 전부였던 환자와 보호자.
그들의 고된 삶을 미처 들여다보지 못했던
나 자신이 너무도 부끄러웠다.

그녀가 눈물 흘리는 내 손을
따뜻하게 잡아 주며 말했다.

남편이 마직막 선물을 하고 떠나게 해 줘서 고마웠다고,
그것으로 충분했노라고...

- 인터넷에서 옮김 -